2017 부산국제광고제 - 두 번째 날


안녕하세요 드디어 2017 부산국제광고제 두 번째 날이 밝았습니다.

오늘부터는 본격적으로 많은 컨퍼런스들이 시작되는데요.

 

작년처럼 모든 컨퍼런스가 동시에 시작되는게 아니라

일자별로 컨퍼런스가 나뉘어져 있어 

관람 일정을 정하기 무척 편리해진 올해의 부산국제광고제!

 

그래서 올해는 처음으로 원하는 날짜만 관람할 수 있는

원 데이 패스도 생겼죠

 

두 번째 날의 부산국제광고제를 한번 보실까요?



요즘 시대에 페이스북을 안하시는 분이 과연 계실까요?

 

페이스북 코리아를 위한 크리에이티브 샵을 이끌고 있는 서흥교 이사님의

모바일 크리에이티브 전략과 커뮤니케이션 방법들에 대한 컨퍼런스를

메인 스테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첫 시간대였지만 페이스북은 가장 핫한 플랫폼답게

참관객들이 빈틈없이 꽉 들어차있었는데요.

 

특히나 학생들의 관심이 뜨거워 수준 높은 질의응답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부산국제광고제를 방문한 참관객들도

컨퍼런스를 관심 있게 지켜보았는데요.

 

부산국제광고제의 컨퍼런스는 한국어와 영어 두 가지의 동시통역이 진행됩니다.

크리에이티브에 있어서 언어의 장벽이 걸림돌이 되어선 안되겠죠?



마지막까지 서흥교 이사님에게 질문 공세가 이어졌는데요.

대학생들이 대부분이었지만 이 날 이사님을 감동시킨  질문자는

고등학생이었던 점!

 

몇 년 후에는 그 학생분을 부산국제광고제에서

수상자로 만나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바로 이어 일본에서 거의 국민 메신저 플랫폼이 되어버린

라인의 마케팅 전략에 대해 고 미즈시마님의 컨퍼런스가 진행되었습니다.



브레이크 타임 없이 바로 이어지는 컨퍼런스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는 참관객들이 많았습니다.

 

소셜 미디어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이 무척 뜨겁다는 증거겠죠?

특히나 이번 컨퍼런스들은 광고와 기술의 만남이라는 

올해의 부산국제광고제의 주제와 잘 맞았던 것 같습니다.




바로 옆 스테이지에서는 어제 출품이 끝난 뉴스타즈 행사의 

심사위원들과 참가자들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행사 3일 전부터 부산에 와 과제 제작에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던

뉴스타즈 참가자들도 오늘만큼은 다른 참관객들과 다름없이

부산국제광고제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이외에도 많은 컨퍼런스들이 저녁까지 계속되는데요.

각종 무료 전시행사들과 광고와 접목한 다양한 기술들을 소개하는 부스들까지!

볼거리와 놀 거리가 풍부한 부산국제광고제.

 

아직 하루가 남았으니

광고에 관심 있으신 분들이라면 주말을 이용해

하루쯤 방문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소식/여기는 현장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