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 부산국제광고제 Gold – Baybayan >

이번에 소개시켜드릴 작품은 2019 부산국제광고제 Design부문에서 Gold를 수상한

TBWA SANTIAGO MANGADA PUNO의 Baybayan입니다.

 

 

기원전 6000년, 필리핀 사람들은 Baybayan이라고 알려진

그들의 주된 의사소통 도구로 그들 자신의 글쓰기 대본을 개발하고 사용했습니다.

1500년대에, 식민지화로 문자 체계를 로마자로 대체했으며,

20세기에 이르러서는 유행이나 취미로만 볼 수 있고 사용된 흔적은 거의 없었습니다.

 

2019년, 필리핀의 대표적인 예술문화기관인

The Cultural Center of the Philippines(필리핀 문화센터)이

Baybayin을 다시 도입하는데,

이는 문자 체계가 아니라 Baybayan이라고 불리는 폰트입니다.

 

이 폰트는 50주년을 맞아 국가 정체성의 중요한 부분을 재도입하기 위해서

필리핀 문화 센터에 의해 만들어지고 개발되었습니다.

 

 

필리핀 문화 센터는 필리핀 문화와 유산을 홍보하고 육성하는 국내 주요 기관입니다.

창립 50주년 기념일에, 문화센터는 Baybayan을 다시 소개했습니다.

Baybayin 글쓰기가 아닌 폰트로, 지금은 Baybayan이라고 불립니다.

 

이는 고대 Baybayin 문자가 현대의 알파벳에 완전히 통합된 것 입니다.

Baybayin 스크립트의 음성학은 그들의 알파벳과 일치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Baybayin의 우아한 획을 산세리프의 단단한 가장자리와 결합했고,

마지막으로, 색상은 두 문자 체계를 구별하고, 기하학적인 조화를 이룹니다.

이 글꼴은 문화 센터의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이자

젊은 세대들을 위한 교육 도구가 되었습니다.

 

 

각각의 편지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소개되었고,

이 모든 것들이 기원과 사용법을 설명하는 사이트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이 캠페인은 필리핀어의 학계 교수들과 학자들의 찬사를 받았습니다.

 

필리핀 대학교의 문학부 교수는

" Baybayin 글쓰기 체계에 접근하고 혁신하는 것은 상당히 독특하고 흥미로운 방법"이라고

언급했으며

 

필리핀 대학교의 사회과학대 인류철학과의 교수는

"이것은 정체성, 자부심, 헌신감을 줍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뉴스 및 미디어(CNN, ANC News, Branding in Asia, Type Directors Club 등)에 의해

노출은 6,441,564이라는 수치까지 도달했고

실제 미디어 투자액은 50,000에 달했으며,

미디어 가치는 6,698,882에 도달했습니다.

또한, 온라인에서 폰트의 온라인 키보드에 대한 많은 요청이 있었고

현재 개발 중에 있습니다.

 

이상 문자로 필리핀을 하나로 만들고 자부심을 가지게 한 광고

TBWA SANTIAGO MANGADA PUNO의 Baybayan였습니다.

 

Title : Baybayan

Brand : Cultural Center of the Philippines

Name of Company : TBWA SANTIAGO MANGADA PUNO

 

As early as 6000 BC, Filipinos developed and used their own writing script as their primary communication tool, known as Baybayin. During the 1500’s, colonization replaced the writing system with the roman alphabet. By 20th century, there was almost no trace of the script, only seen as a fad or hobby.

 

In 2019, The Cultural Center of the Philippines, the country’s leading institution of arts and culture, reintroduces Baybayin, not as a writing system, but as a font called BayBayan.

 

The font was created and developed by the Cultural Center of the Philippines,

to reintroduce an important piece of the country’s identity on it’s 50th anniversary.

 

The Cultural Center of the Philippines (CCP) is the country’s leading institution that that promotes and fosters Philippine culture and heritage.On its 50th anniversary,CCP reintroduced Baybayin, not as a writing script, but as a font, now called BayBayan. It is the ancient Baybayin script fully-integrated into the modern alphabet.The phonetics of the Baybayin script were matched with their alphabet counterparts. The graceful strokes of Baybayin were then combined with the hard edges of a sans serif, and finally, colors differentiate the two writing systems,all to create geometric harmony.The font became the CCP’s new brand identity,and an educational tool for younger generations.

Each letter was introduced through social media,all leading to a site that explains the origins and usage.

 

The campaign was praised by academic professors and scholars of the Filipino language.

 

“It’s quite a unique and interesting way to approach and innovate the Baybayin

writing system itself.”

Bomen Guillermo

Dept. of Filipino and Literature

University of the Philippines

 

“It gives a sense of identity, pride, and commitment.”

Professor Felipe Jocano Jr.

College of Social Sciences and Philosophy Department of Anthropology

University of the Philippines

 

Picked up by the news and media outlets (CNN, ANC News, Branding in Asia, Type Directors Club, etc.)

REACH - 6,441,564

ACTUAL MEDIA INVESTMENT - 50,000

EARNED MEDIA VALUE - 6,698,882

 

Online, numerous requests were made for an online keyboard of the font. It is now under development.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AD 어워드/수상작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