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부산국제광고제 출품작] 예술이 된 화장실 휴지 'ART OF ABSORPTION'


 예술이 된 화장실 휴지 'ART OF ABSORPTION' 캠페인






화장실 휴지하면 뭐가 생각나나요?

우리는 두루마리 화장지라 부르면서

그냥 아무렇지 않게 쓰는 휴지의 한 종류일 뿐이지만, 

외국에서는 toilet paper 라고 딱 화장실에서만 쓴다고 합니다~





어쨌든 화장실에서 물기를 쫙쫙 빨아들여서 닦아줘야 좋은 휴지겠죠?

물기 흡수 실험 이런걸 하는 것도 좋지만, 좀더 많은 사람이 재밌게 즐기기 위해!


중국의 Mayflower사는 특별한 전시회를 엽니다.



화장실 휴지 캔버스에 아름다운 예술작품을 만들어 전시를 하는 것이죠!

화장지가 찢어지지 않을까요? 걱정마세요. 흡수력 좋은 화장지니까요!



물기를 머금은 화장지 캔버스는 아름다운 수묵화, 번지기 기법을 이용한 작품들로 거듭납니다.

이 ART OF ABSORPTION 전시는 상하이에서 가장 큰 쇼핑센터에서 열리고 

광저우와 베이징 역에서도 전시가 되었다고 합니다~

작품 뿐만아니라 전시 관람객들도 자신만의 휴지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자리가 마련되었다고 해요.




이 캠페인은 인터넷과 tv로 알려지게 되었고, 

박물관과 미술관에서도 이 예술품들을 위해 자원해서 자리를 마련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브랜드 인지도가 92% 상승했다고 해요~ ^^


휴지로 만든 예술작품! 여러분은 어떤 작품이 마음에 드나요?





Brand l May Flower

Agency l Publicis Shanghai


What do you think about toilet paper?

Toilet paper, there's nothing you don't already know. All the brands focus on "wet strength" . That's what the consumer cares about.
May Flower, a local tissue brand in china, wanted to its powerful absorption. We had to do something engaging to stand out from other well-known brands.


They used toilet paper as the canvas for traditional Chinese ink & wash paintings. It perfectly demonstrated the product's strong absorption in an artistic way. Local painters were asked to do interpretations with subjects about "wetness".


The biggest shopping complex in Shanghai the "Super Brand Mall", as well as Guangzhou and Beijing Metro Stations were transformed into art galleries to showcase the artworks. People at the exhibit were also invited to do their own ink& wash paintings. It turned the product it self into a great medium.


The artworks were extremely well-received by the passers-by and visitors, earning press, web and TV converages. 

Museums and galleries volunteered their spaces to exhibit these artworks. Brand awareness reached 92% and the campaign gained 12% market share.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AD 어워드/출품작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