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Gold] The Tweeting Pothole, PHOTOFAILS

                                                                         



AD STARS 2016 Gold

The Tweeting Pothole, PHOTOFAILS


                                                                         


 Outdoor 부문 Gold 수상작 The Tweeting Pothole


out-of-home 환경에서 집행된 광고 중 전통적인 방식과 진취적인 방식 두 가지 모두를 통해 얼마나 효과적으로 소비자들의 참여를 이끌어냈는지 여부를 평가하는 outdoor부문!


이번 수상작은 이 outdoor부분에서 수상한 작품인데요.



Panama City 거리는 매우 손상되어 있었지만 정부에서는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있었습니다.

운전자들은 매일 불편함을 느껴야 했죠. 

하지만 직접적으로 불만을 표시할 생각은 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와중, 트위터는 파나마에서 뉴스 쇼를 위한 가장 중요한 정보원 중 하나였는데요.


이 점을 놓치지 않고, 트위터를 플랫폼으로 이용하는 아이디어를 생각해 냅니다!

이것이 바로 The Tweeting Pothole 이었습니다!



이 아이디어는 손상된 거리 문제를 해결할 책임감을 직접 느끼도록 하고자 하였습니다.

손상된 길 마다 버튼을 설치, 차들이 지나가며 이를 누르게 되면 해시태그와 함께 트위터에 등록이 되게 한다는 내용이었는데요.


이 계정은 한 달여 만에 엄청난 팔로워를 확보한 것은 물론 많은 상호작용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이 결과로, 정말로 공공 공사에서 pothole들의 수리가 시작하게 하는 움직임을 만들어 내었습니다!


직접적으로 문제점을 눈에 보이도록 만들고, 관심을 모으게 하여 실제로 움직이게 만든 행동하는 아이디어의 작품이었습니다!



 The Tweeting Pothole


Advertiser/Client | MEDCOM

Brand | Telemetro Reporta

Company | P4 Ogilvy & Mather


Panama City streets are damaged and authorities didn’t seem to care about it. This inconvenience causes a lot of discomfort to drivers that have to transit through these streets everyday. 

Nowadays twitter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source of information for the news show in Panama, for this reason we created a platform to establish not only a conversation but a way of complaint direct to the responsible of solving the problem of damaged streets. 

The idea was to point out the hassle people felt directly to the responsible of solving the problem of damaged streets. 

We installed a device inside the potholes of the most damaged streets in the city that tweets a complaint every time a car runs over it to the Department Of Public Works’ twitter account. @ElHuecoTwitero has a special segment with its tweets on our news show to present the complaints and made others aware as well to amplify the message.

In less than a month of it release @Elhuecotwittero achieved more than 7,000 followers, more than 15,000 interactions, more than 20 million potential reach and more than 30 million impressions worldwide and even The Citizen Reporter twitter account Luis Casis was able to significantly raise his twitter followers 25% more. 






 Outdoor 부문 Gold 수상작 PHOTOFAILS


다음으로 소개할 광고 또한 Outdoor 부문의 작품인데요.

이번에는 유쾌함을 통해 소비자들의 참여를 이끌어내었습니다!

과연 어떤 이야기가 있을지, 두 번째 작품도 확인해 봅시다!



대부분의 관광지 광고는 그 장소의 아름답고 목가적인 모습을 보여 주기 위해 노력합니다.

최고의 사진 작가를 통한 최고의 풍경을 전달하고자 하죠.


하지만 이 아이디어는 그 반대로 "최악의 사진 작가"와 함께하는 캠페인을 생각해 냅니다!



전 세계의 사람들에게 소셜 미디어로 필리핀 여행에서 제대로 찍기에 실패했던 사진을 공유하도록 요청하였습니다.


신기하게도 필터링 되지 않은 사진들은 생생함을 전달해, 사람들이 여행지에 다시 가 보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였는데요.



세계에서 수천의 사진이 공유된 이 캠페인 이후,

온라인 상에서 필리핀 방문에 대한 언급이 크게 증가하였습니다!



PHOTOFAILS.


꾸밈없는 사진들로 여행지에서 놓쳤던 것들을 다시 보고 싶게 하여,

다시 방문하고 싶게 만든 재미있는 아이디어 였습니다!



 PHOTOFAILS


Advertiser/Client | Philippine Department of Tourism

Brand | The Philippines

Company | BBDO Guerrero


The Philippine Department of Tourism (DOT) has declared 2016 as the year to

Visit the Philippines Again (VPA 2016), targeting travelers who have already

visited the country at least once before. By getting these visitors to spend on

new experiences of the country, the DOT hopes to further the growth in tourism

revenues that the Philippines has been enjoying over the past few years.

Most tourism campaigns try hard to make their country look idyllic, showcasing

tourist sites with only the best photographers. But we think our  paradise

can’t take a bad picture. Not even with the world’s worst photographers. So

we launched Photo Fails in Paradise, a social media campaign that asked

tourists to share and post their photobombed, thumb-in-the-face, caught-in-thesurf

photos in the Philippines for a chance to win a free trip back. This got

tourists to look back on their old photos, reminding them of the country’s

unfiltered beauty and the many sites they could visit again. It also got

travellers to share credible content about the Philippines,driving tourism

awareness

We received thousands of entries from all around the world. Throughout the

course of the campaign, there was a significant increase in awareness or

searches of terms relating to the Philippines online. Social mentions around

“visit Philippines” grew by 242% versus the previous period. Interest towards

the Philippines grew as seen in an increase of search queries by 7% and social

mentions by 16 times!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AD 어워드/수상작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