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D 어워드/수상작

[AD STARS 2015 Winner] Visual Dictionary & Dumb Ways To Die: The Games

by 부산국제광고제(MAD STARS) 2015. 9. 18.




[AD STARS 2015 Winner] 


Visual Dictionary

Dumb Ways To Die: The Games 



 

AD STARS 2015 Winner!

스마트폰 시장이 무섭게 성장하면서, 이제 온라인에서 모바일 사용이 PC를 훌쩍 넘어서는 추세인데요.

2015 부산국제광고제 모바일 부문에도 다양한 스토리의 작품들이 출품되었어요.

 

오늘은 모바일 부문 수상작 중 두 가지 작품을 소개해 드리려고 준비했답니다.

아기자기한 디자인, 발상의 전환이 돋보이는 아이디어!

함께 감상해 보실까요~



[Mobile 부문]

모바일 광고는 모바일 기기어플리케이션모바일용 웹에서 구현된

크리에이티브 제작물을 의미합니다.


 

 

이미지로 검색하면, 단어가 보인다! - Visual Dictionary

 

· 에이전시 : Grey Group Pte Ltd (Singapore)

· 광 고 주 : The British Council

· 수상내역 : Mobile 부문 Gold




, 이거 영어로 뭐라고 하지?”

해외 여행 중에, 또는 외국인과의 대화 할 때 등 다양한 일상생활 속에서

한 두 번쯤 이런 경험을 해보셨을 텐데요.

 

우리 주위를 둘러싼 수많은 사물들.

여러분은 그 모든 것들이 영어로 무엇이라 불리는지 아시나요?

영상 속 사람들처럼 대부분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은데요.

 

생소하거나 자주 사용하지 않는 것,

한 단어로 설명하기에 애매한 것들. 또 알고 있었지만 생각나지 않는 단어들.

이제 당황하지 않고, 이미지로 검색할 수 있습니다.

Visual Dictionary만 있으면 말이죠.

 



Visual Dictionary는 영국문화원에서 만든 비주얼 영어사전입니다.

비주얼검색 기술을 적용하여 4천만개의 이미지가 인식 가능하며,

이미지를 활용해 빠른 속도로, 원하는 사물의 영어 이름을 알 수 있어요.

 

15개의 테마에, 6,000여개의 단어를 이미지와 함께 제공하여 알기 쉽게 설명해주는 건데요.

알고 싶은 것의 이미지를 찍어 검색하면, 발음으로 들려주는 간단한 기능으로 작동합니다.

이 새로운 방식의 사전 검색 방법의 도입으로 검색이 한결 쉽고, 편리해진 것이죠.

 

2주만에 3천명 이상의 다운로드, 303,753 개의 단어가 검색되며

언어의 가장 큰 장애물을 극복하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Visual Dictionary - Grey Group Pte Ltd (Singapore)

Advertiser/Client     : The British Council

 

Vocabulary is central to learning English but also one of the biggest obstacles to overcome, especially for beginners. In-class English lessons are great, but a lot of extra-curricular learning is needed to develop a full vocabulary. The British Council didn't need yet another ad campaign. It needed a useful idea able to help students to improve their learning process.

 

Turning the whole world into one big English classroom; helping thousands of non-native speakers to master a wider English vocabulary. We developed an App that turned our everyday surroundings into a powerful learning tool. Now mastering a wider vocabulary is as easy and as fun as taking a photo. Using visual search technology and recognizing nearly 40 million images, the app instantaneously offers the English name of any object and then syncs with the Cambridge dictionary to provide the user with the respective meaning and pronunciation. By re-purposing a piece of technology built primarily for mobile-commerce, our app was created to reach out to the students and make life easier for them.

 

In just two weeks, we had more than 3,000 downloads and a total of 303,753 words were searched on the App. This works out on average as about 250 new English words learned per student - a tall order to achieve with just in-class learning. With every student now armed with this innovative, real-time mobile tool, the Visual Dictionary has helped to overcome one of the language’s biggest hurdles by utilizing data and mobility as a learning instrument.

 

 


바보처럼 죽지 않는 법 - Dumb Ways To Die: The Games

 

· 에이전시 : McCann Melbourne (Australia)

· 광 고 주 : Metro

· 수상내역 : Mobile 부문 Silver




아기자기 귀여운 캐릭터들, 절로 흥얼거리게 만드는 재미있는 멜로디로 구성된 이 게임은

호주 멜버른 시의 철도공사에서 지하철 사고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진행된 캠페인의 일환인데요.

 

애니메이션 캐릭터들이 어리석게 죽는 방법을 보여주었던 이 캠페인은

2013년 부산국제광고제를 비롯해 각종 광고제를 휩쓴 작품이기도 합니다.

 

잔인한 죽음의 이미지, 공포스러운 장면을 캐릭터화하여 유머러스하게 보여줌으로써

스스로 안전불감증을 깨닫게 만들어 주는 캠페인으로

흥겨운 노래, 재미있는 캐릭터 구성으로 많은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기도 했는데요.

 

이번에는 이 캐릭터를 활용한 스마트 게임도 출시되어 더욱 인기를 누렸습니다.




Dumb Ways To Die(죽기 위한 어리석은 방법들)이라는 제목의 이 게임은

다양한 미니게임으로 구성되었어요.

게임 별로 여러 가지 방식으로 진행되는 스테이지에서

해당 미션을 클리어함에 따라 죽음의 위기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캐주얼 게임이죠.

 

안전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담고 있지만,

이를 캐릭터와 게임이라는 유희도구로 풀어냄으로써

보다 자연스럽게 안전의식을 터득할 수 있고

특히 어린이들에게 다소 딱딱하고 지루할 수 있는 안전교육 대신

게임을 통해 자연스럽게 습득하고 성취하게 함으로써 많은 호평을 받았는데요.

 

실제 생활 속에서 죽음의 위기에 직면하게 하는 어리석은 행동들.

이제 이런 바보 같은 행동은 하면 안되겠죠?

 

 


Dumb Ways To Die: The Games - McCann Melbourne (Australia)

Advertiser/Client : Metro

 

After the overwhelming success of the Dumb Ways to Die campaign to date, we had the challenge and/or opportunity to continue to drive brand engagement and increase reach around the world. With a passionate fan base of predominantly teens around the globe, we relied heavily on engaging and enabling them to carry our message through their own networks. Realising this, we ignited conversation amongst the most die-hard fans by seeding a message to get training. Over the course of a 6-week period, anticipation grew, and without a heavy media spend, our evangelists spread the word.

 

We had a three-phase launch strategy. First, we seeded the idea that something new was coming, blacking out the webpage and running cryptic print ads to get the conversation going. This was followed by an online teaser video, push notifications to gamers and digital banners that teased as to what could be coming. Everything was revealed when the game launched, shooting to number one in key markets within hours, on the back of gaining a feature in the iTunes store. The game itself features 28 mini-games, including rail safety games, which must be completed to travel around the dumb ‘world’.

 

1. The game became the No. 1 app in 85 countries on iPad and No.1 in 53 on iPhone. 2. There were 93 million pledges to be safe around trains and over 5.7 billion mini-game plays. 3. Players can also purchase ad-free versions of the game, as well as other in-app purchases, making the game self-fundin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