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AD STARS 2020 Grand Prix - Swipe Night >

 

스마트폰이 필수인 시대,

전 세계인이 20193분기에 가장 돈을 많이 지출한 앱이 무엇인지 아시나요?

바로 데이팅 어플 “Tinder”(이하 틴더)입니다.

 

이런 성과에 톡톡히 한 몫을 한 틴더의 광고가 있습니다.

바로 2020 부산국제광고제 Brand Experience & Activation 부문에서

Grand Prix를 수상한 틴더 Swipe Night

광고 에이전시는 72andSunny Los Angeles입니다.

 

틴더는 2012년 출시 이후

혁신적인 모바일 UX와 스와이프의 도입으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선도적인 데이트 플랫폼이 되었습니다.

틴더의 기본 사용방법을 정말 단순하고 직관적입니다.

 

앱에서 이성 정보를 뷰잉 하다가 호감있는 상대에 따라 호감이 없다면 왼쪽

그리고 호감이 있다면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해서 상대를 선택하는 기능을 활용해서

데이팅 혹은 매치를 통한 대화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틴더는 혁신적인 모바일 UX와 현재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스와이프 방식을 통해

Z세대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데이트앱의 선도적인 플랫폼으로 빠르게 자리잡게 된 것이죠.

 

하지만 7년 후, 스마트폰 자체가 대중적으로 상용화되면서 데이팅 어플 또한 늘어났고,

이런 틴더의 특징은 더 이상 사용자들에게 특별하게 느껴지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틴더는 생각하게 되었죠.

조금 더 재미있고 혁신적인 방식으로 사용자들이 틴더를 이용하게 할 순 없을까?

그래서 탄생한 것이 바로 Swipe Night 입니다,

Swipe Night은 기존의 왼쪽,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해서 선택하던

틴더의 기능을 이용해 1인칭 시점으로 대화를 하는 실제 촬영된 미니시리즈입니다.

1인칭 시점으로 주인공이 되어서 진행되며

생존을 위한 다양한 선택지를 통해 이야기를 주도할 수 있습니다.  

각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각기 다른 스토리와 결말을 맞게 되죠.

예를 들자면 겁에 질린 강아지를 구할 건가요, 아니면 다친 소녀를 구할 건가요?”와 같은

질문과 선택지를 주고 7초의 결정시간 안에

이용자는 스와이프를 통해 한가지 선택지만을 골라야 합니다.

이렇게 선택지의 결말은 나의 틴더 프로필에도 공유할 수 있습니다.

 

 

이 선택지들을 통해서 이성과 만나고 싶을 때

Swipe Night에서 나와 같은 선택을 내린 사람과 매치되어 이야기를 나눌 수 있고

결과를 공유하며, 공감대를 형성하게 하는 효과를 보여줍니다.

 

 

Swipe Night를 통해 틴더는 모바일에 익숙한 Z세대에 있어

 데이팅과 오락, 그 이상의 문화적인 요소를 만들어 냈고,

데이트 앱 1위의 왕좌를 되찾게 되었습니다.

 Swipe Night를 경험하기 위해 수 많은 틴더 사용자들이 앱에 접속했고,

그에 따라 앱 다운로드와 매칭 비율, 메시지 교환 비율 모두

두 자릿수 이상의 증가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정말 드라마틱한 효과죠?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19 팬데믹이 이어지고 있는 이 시기에

틴더는 Swipe Night을 통해 데이트 앱의 한계를 넘어서서

새로운 만남 문화를 만들어내는 등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냈습니다.

 

많은 데이트 앱과 변화없는 어플 이용방식으로 점점 사용자들에게 잊혀졌지만

또 새로운 즐거움을 가질 수 있게 만들면서 틴더를 새롭게 활성화시킨 캠페인.

72andSunny Los Angeles에서 제작한 틴더의 Swipe Night이었습니다.

 

 

 

 

Title : Swipe Night

Brand : Tinder

Entrant Company : 72andSunny Los Angeles

 

Tinder, the pioneer of dating apps, launched in 2012 as a modern alternative to existing overly-complex desktop options. Through its revolutionary mobile-first UX and introduction of the now universally recognized swipe, it quickly became the leading platform for young people to connect.

 

But after seven years, Tinder was facing steep competition from other dating apps and user fatigue. For digitally native Gen Z, swiping on Tinder amounted to a mindless pastime, not an engaging way to meet and connect with other young people. While we contemplated creating a traditional marketing campaign to shift perceptions, but realized the most powerful tool for resetting their relationship with Tinder was Tinder itself.

 

Most dating sites have lengthy compatibility questionnaires and complex matching algorithms, but with a simple swipe, Tinder made online dating easy and fun. But today, with over 50% of its users between 18-25, Tinder needed to cater to a new generation who grew up on dating apps; they were hard to impress and increasingly disgruntled by the superficiality of the Tinder experience (especially women). They craved an experience that went beyond surface level profiles, and allowed them to connect with others on a deeper level -- but without getting too serious. Through interrogating the adage “actions speak louder than words,” we set out to build a revolutionary experience right into the Tinder app - designed to engage GenZ in a cultural moment and help them form more meaningful connections

 

Swipe Night created a cultural moment that disrupted the norms of dating, entertainment & beyond, reclaiming Tinder’s throne as the dating-app innovator.

 

Millions tuned in.

More viewers than the entire 2018/2019 seasons of some of TV’s most popular shows, including Saturday Night Live & The Bachelorette

The premiere had 4x the viewership of the pilot episode of HBO’s Gen Z hit Euphoria

 

It enhanced their Tinder experience.

26% increase in matches over a typical Sunday night

12% increase in messages among matches in the US

 

Culture took notice in a big way.

4 billion earned impressions

1640% spike in Twitter mentions of Tinder upon release

Dubbed everything from “Product? Experience? TV Show?” to “The Future of Dating” reinforcing its first-of-its-kind and hard-to-classify nature

 

Swipe Night is a first-of-its-kind, live-action, interactive miniseries produced and engineered to live solely inside the Tinder app where you make a series of choices that drive the story forward and impact who you can match with. The choices are the key: while fun on the surface, they reveal something deep about your personality, give you a pool of more compatible users to choose from, and serve as icebreakers after the experience. For example, will you save the frightened puppy or the injured girl? You only have seven seconds to decide.

 

By bringing entertainment into the app to engineer compatibility, Swipe Night is a brand new way for people to match and connect. It was made to instill excitement and intention back into Tinder and ended up pushing the online dating industry forward.

 

Because of the interactive nature of this experience and its branching narrative, each 5-8 minute episode required shooting 15-20 minutes worth of content. This four-part miniseries was built by an unprecedented team including Gen Z creators, Tinder engineers who enabled in-app streaming video for the first time, and a game designer who crafted a branching narrative with thousands of plotlines, blending interactive storytelling with Tinder’s iconic swipe feature. It’s a game-changing hybrid of entertainment, marketing, dating, and technology.

이스토리랩

2021. 8. 25. ~ 27.

    이미지 맵

    AD 어워드/수상작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