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2020 Trend Keyword - 마지막 순간을 노려라! 라스트핏 이코노미 >

    

 2020년에 접어들면서 제조나 유통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새롭게 떠오르는 트렌드가 있습니다.  

로 라스트핏이코노미(Last Fit Economy)인데요.

라스트핏 이코노미는 사형수가 사형집행장으로 걸어가는 마지막 길을 의미하는

라스트마일에서 영감을 얻은 단어라고 합니다.  

 

본연의 뜻은 상품이 고객에게 배달되는 배송 접점을 의미하는 단어였지만

최근에는 고객의 마지막 순간까지 만족을 최적화한다는 뜻으로 사용되는데요.

이는 온라인과 비대면 사업이 급증하면서 상품의 가격과 품질 등 객관적 가치보다는 배송을 받고

포장을 뜯는 마지막 순간에 느끼는 주관적인 만족이 상품을 선택하는 중요한 기준이 되었음을 의미합니다.

라스트핏 이코노미는 배송/이동/구매 세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는데요.

먼저 배송의 라스트핏에서 가장 뜨고 있는 이슈는 “새벽 배송”입니다.

이는 새벽시간대 배송을 통해 신선식품을 배송받고 싶은 소비자의 수요를 겨냥한것인데요.

새벽에 문 앞에 배송을 하면서 소비자의 편리성을 높여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두번째는 이동의 라스트핏인 “라스트 모빌리티”로 집 근처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는

근거리 경제 트렌드가 자리를 잡고 있으며 그에 맞춰 1인용 이동수단 또한 떠오르고있는데요.

최근 성장한 모빌리티의 수요 증가를 대변해주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구매여정의 라스트핏인데요. 물건을 구매하고 수령했다고해서 구매과정이 끝나는 것은 아닙니다.  

배송을 받고나서 가장 중요하게 떠오르는 부분이 “언박싱”인데요.

“택배 언박싱 하울”은 소비자가 특정 제품을 구매한 후 나름의 방식으로

그 제품을 솔직하게 소개하며 후기를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여기서 상품의 포장을 풀고 사용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구매 여정에 포함되어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처럼 제품 자체로만으로 가치를 따지는 시대는 지나갔습니다.

편리성과 즐거움 그리고 경험까지 모두 챙겨야 소비자가 원하는 기준에 알맞은 것이죠.

 

점차 다양해지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맞추기 위해 기업들은 어떤 노력을 하게 될까요?

 

2020 부산국제광고제에서는 이처럼 다양한 트렌드를 반영한 크리에이티브를 기다립니다!

지금 당장 출품하세요 😊  

 

WWW.ADSTARS.ORG     

이스토리랩

2020.10.22.- 24. BUSAN, BEXCO

    이미지 맵

    광고&이슈/국내 이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