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 Trend - 이제는 마케팅이 아닌 콘셉팅! >

 

수 많은 브랜드와 상품이 쏟아져 나오는 요즘 시대에

소비자들은 더 이상 질이나 가격만으로 구매를 결정짓지 않습니다.

 

가격이 어떻든 자신의 마음에 들면 구매를 하는 ‘가심비’나

마케팅을 넘어선 ‘콘셉팅’이 요즘 소비 시장의 최대 화두라고 할 수 있는데요.

 

 

콘셉팅이란 단순히 제품의 유용성이나 장점을 홍보하는 것을 넘어 제품을 통해

특정한 주제나 사연, 체험, 경험 등을 소비할 수 있도록

제품에 테마와 개성을 부여하는 것을 뜻합니다.

 

예를 들어, 피크닉 갈 때 챙겨가는 피크닉 매트는 단순간 돗자리의 느낌이 아닌

다른 도시락 가방, 꽃 등 각종 소도구를 활용한

감성 여행을 테마로 마케팅, 컨셉팅 할 수 있다는 것이죠.  

 

자신만의 개성을 선호하게 된 소비자들은 이제 기술이나 가성비보다는

재미있거나 독특하거나 혹은 공감할 수 있는 콘셉트에 주목하게 됩니다.

 

같은 장소, 시설, 체험, 제품이라도 소비자 개개인의 감성으로 접근한 제품들은

분명 다른 가치를 창출해 낼 수 있습니다. 이게 바로 콘셉팅이 필요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현대시대에서 잘 팔리는 상품과 서비스에는 콘셉트가 분명하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콘셉트가 확실하고 재밌는가?”는 합리성을 따지는 것보다는 감성을 중요시하는

현대인들로부터 지갑을 열게 만드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것이죠.

 

콘셉팅은 말 그대로 브랜드나 상품에 특정한 콘셉트를 부여하여

기존과 차별화 된 가치와 고객 경험을 창출하는 과정을 뜻합니다.

소비자에게 해당 브랜드만이 지닌 고유의 감성을 전할 뿐 아니라 대체 불가한

브랜드 아이텐티티를 각인시킨다는 점에서

최근들어 마케팅을 대체하는 개념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죠.

 

이에 발맞춰 기업들은 다양한 소비 아이템을 만들어 내기 시작했는데요.

 

전시 공간 전체를 포토존으로 꾸민 비주얼 전시회나

과거 감성을 건들여 만들어낸 뉴트로 감성들도

이러한 콘셉팅의 일종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트렌드의 변화는 과연 소비자들에게 어떤 영향력을 미칠까요?

이번 2019 부산국제광고제에서는 이러한 트렌드의 변화로

소비자에게 올바른 영향력을 미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다루고자 합니다.

 

 

2019 부산국제광고제는 8월 22일부터 24일까지 부산 벡스코 일원에서

개최되는데요. 크리에이티브나 트렌드, 마케팅에

관심있으신 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홈페이지 바로가기 : www.adstars.org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광고&이슈/국내 이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