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국보훈의 달 - 6월 6일 현충일 >




오늘은 6 6일 현충일입니다.


현충일을 맞아 하늘도 그들의 얼을 기리고자 하는지


전국에 낮부터 비가 내린다고 하네요

 



 

그래서 부산국제광고제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여러분께 현충일에 대해서 알려드리려 합니다!

 

 



6월에는 현충일, 그리고 6.25전쟁, 6.29 2연평해전 등


전쟁에 관련되어 유독 많은 역사와 사건이 있던 달입니다.

 




그래서 나라에서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국민의 호국ㆍ보훈의식 및 애국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6월을 '호국보훈의 달'로 정했다고 하네요


( 호국보훈 : 나라를 지키기 위해 희생한 자에게 보답한다







여기서 현충일이란 어떤 것을 기념하는 날일까요?


바로 나라를 위하여 싸우다 숨진 국군장병들과 순국선열들의 충성을 기리기 위하여 기념하는 날입니다.

 




그런데 왜 과연 많고 많은 날 중에 현충일을 6 6일로 정한 것일까요?


현충일은 24절기 중 9번째 절기인 망종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지난 농경사회에서 망종은 가장 좋은 날, 길일로 여겨져


예로부터 국가를 지킨 영웅들에 대한 예를 갖추는 행사가 열리는 날이었다고 해요 !


그래서 6 6일 망종을 현충일로 정한 것이죠

 

그렇다면 이제 현충일엔 과연 어떻게 그들의 얼을 기리고 기념할 수 있을까요?





 

 

바로 조기(弔旗), 즉 태극기를 게양 하는 것입니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의미에서 각 집마다 태극기를 게양하는 것이죠

 



그렇다고 아무렇게나 달아도 되느냐?


그건 아닙니다.


 

 


 

출처 : 행정자치부



이처럼 조의를 표하는 날에 태극기를 다는 방법은 또 따로 있습니다.


태극기를 봉에 달 때는 깃면의 세로 너비만큼 내려서 달아야 하며,


완전한 조기를 달 수 없는 경우에는 바닥에 닿지 않도록 최대한 내려 달아야 한다고 하네요.

 



하지만 일반 가정의 부득이한 경우에는 게양 위치를 조절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게양의 위치보다는 그들의 넋을 기리고자 하는 마음이 가장 중요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아침 10시에는 우리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의 넋을 위로하는 시간을 갖고자


전국에 사이렌이 울리고 1분동안의 묵념이 이어진다고 합니다.


왜 다른 국경일과는 다르게 현충일에만 사이렌이 울리는 것일까요?


바로 그 당시의 전쟁 발발을 알리는 공급 사이렌 소리를 전국적으로 울려


전쟁의 순간을 떠올리며 나라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자는 의미입니다.

 




더 많은 방법으로 넋을 기리고자 한다면 전국 각 곳에 위치한 위령을 모신 곳을 방문하여


헌화를 하는 등의 방식으로 조의를 표할 수도 있습니다.





이제 현충일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더 알게 되셨나요?

 

부산국제광고제도 오늘만큼은 조의를 표하는 조기를 게양하고

,

순국선열의 얼을 기리는 묵념을 실시해야 겠습니다.

 



여러분도 오늘 나라를 지켜 주신 호국영령, 순국선열의 충성을 기리기 위하여 국기를 게양하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치신 고귀한 분들을 기억하는


호국보훈 의식과 애국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하루를 보내시면 어떨까요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광고&이슈/국내 이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