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중심에서 게임을 외치다 - 글로벌 원 빌드

                                                                                                                                   


세상의 중심에서 '게임'을 외치다

글로벌 원 빌드(Global One Build)


                                                                                                                                    





기존 모바일 게임들은 카카오톡, 라인 등과 같은 메신저 플랫폼에 종속되거나

해외 서비스를 하게 될 경우 각 국가에 맞는 버전으로 마켓에 출시하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이런 경우 국가별로 따로 퍼블리싱과 현지화 작업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메신저 플랫폼에 제한된 서비스는 그에 따른 시장의 한계성이 있을 수 밖에 없으며,

국가별로 새롭게 서비스를 할 때에도 트렌드의 빠른 변화에 따라가기 힘든 점 등 여러 문제가 생겨나기 시작했죠.


그에 따라 새롭게 등장한 게임 마케팅 전략이 바로 '글로벌 원 빌드(Global One Build)' 입니다.






해외에서 만든 게임이 우리나라 스토어 순위에서 1위를 하거나,

반대로 국내 게임이 해외에서 더 인기를 끄는 등 게임 산업에서의 국경은 더 희미 해져 가고 있고,

과거부터 논란이 되어온 어설픈 현지화 보다는 원작 그대로를 잘 살린 게임이 더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글로벌 원 빌드 전략은 이러한 변화에 맞춰 한 게임을 세계 여러 곳에 동일한 버전을 언어만 바꿔 출시,

서비스 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시장의 변화에 맞춰 전 세계 이용자들을 한번에 공략하기 위해 나타난 전략이라 할 수 있겠네요.





카카오톡 기반의 게임이 인기순위를 뒤덮던 시기도 있었지만 이러한 서비스 형태의 다양화로 인한 효과를

게임순위의 변화로도 확인할 수 있죠.


국내에서도 컴투스, NHN엔터테이먼트, 넥슨 등 대형 게임사 또한 이런 전략을 활용해 게임을 출시하고 있는데요,

컴투스의 '서머너즈 워'나 NHN엔터테이먼트의 '크루세이더 퀘스트', 넥슨의 '슈퍼 판타지 워'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볼 수 있습니다.






'크루세이더 퀘스트'는 개발 초기부터 해외시장에서 선호하는 그래픽을 고려하는 등 콘텐츠 기획 단계부터 글로벌 서비스를 염두에 둔 전략을 사용했다고 하죠.


이렇게 글로볼 원 빌드 전략을 통해 게임을 만들 경우, 처음부터 전 세계에서 서비스를 시작하기 떄문에

초창기에는 더 많은 시간과 투자가 필요할 수 있지만,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유저를 대상으로 할 수 있고

더 큰 가능성과 다양한 시도를 해볼 수 있다는 장점이 크게 작용합니다.





각 나라별 성적을 보고 서비스를 강화하거나 집중 할 국가를 찾기도 하고, 반대로 호응이 부족한 국가에서는 과감하게 새로운 전략을 세우기도 하는 등 다양한 세부전략을 추가할 수도 있겠네요.


전 세계에 동시에 게임을 서비스 하는 만큼 초기 기획단계에서 더욱 복잡하고 큰 기획이 필요하며,

국가별 상황이나 정서 등, 고려해야 할 것들이 많이 있을 것이고, 서비스 후에도 글로벌 마케팅을 하게 되면 많은 변수가 있을 것 입니다.


하지만 이것들을 역으로 더 많은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발상을 하게 된다면 무한한 가능성이 열리지 않을까요?



점점 더 글로벌하게 발전 하고 있는 게임 산업.

2016 부산국제광고제의 GAME STARS 에서도 새롭게 변화하는 게임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 분야에 관심 있는 이라면 절대 놓쳐선 안되겠죠?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광고&이슈/국내 이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