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BJ들에게도 소속사가? MCN에 대해 알고있나요?

                                                                                                                               


유명BJ들에게도 소속사가?

MCN에 대해 알고있나요?


                                                                                                                               





1인 미디어라 불리는 인터넷 BJ들은 자신만의 창의적이고 독특한 콘텐츠를 통해 사람들의 관심을 수익으로 전환하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단순하게 콘텐츠를 PC와 모바일을 통해 생중계 화면을 볼 수 있다는 점 외에도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채팅을 바로 피드백 하며 관객과 직접적으로 소통한다는 점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데요.





이런 트렌드가 작년에는 공중파 까지 영향을 미쳐 마이 리틀 텔레비전과 같이 인터넷방송 + 공중파방송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가 탄생해 지금까지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아프리카, 다음팟과 같은 개인방송 플랫폼 외에도 BJ들이 자신을 촬영한 콘텐츠를 개인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 하여 추가로 시청자를 확보와 함께 막대한 광고수익을 내고 있죠.






이런 트렌드에 맞춰서 인터넷 방송인들을 위한 다중 채널 네트워크(이하 MCN)이 탄생했습니다.

마치  SM, YG, JYP와 같은 인터넷 방송계의 기획사라고 할 수 있는데요.


유튜브를 기반으로 탄생한 MCN.

아프리카TV의 별풍선 수익으로 만들어진 생태계는 유명BJ의 탄생으로 이어져 게임, 먹방, 음악 위주의 콘텐츠에서 뷰티, 교육, 제품 등 수 없이 많은 카테고리를 가짐과 동시에 퀄리티에도 놀라운 발전이 있었습니다.


그로 인해 많은 스타BJ들을 탄생했으며 BJ가 곧 브랜드이자 콘텐츠가 되는 효과가 발생했는데요.




플랫폼은 이미 아프리카TV, 다음팟, 유튜브, TV캐스트 외에도 모바일에 특화된 트위치, 플럽, V, 게임덕 등 더욱 다양한 플랫폼들이 생겨날 전망입니다.


이제는 콘텐츠의 파워로 만들어진 시장 답게 크리에이터의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는데요,

최근데는 각 인기 BJ들의 콜라보 콘텐츠도 활발하게 제작되어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규모가 점점 커지다 보니 당연히 광고시장의 시선도 주목 되고 있는데요.

특히나 주목을 받고 있는 건 역시 PPL이라 할 수 있겠죠.





조롱거리가 되기도 했던 드라마 속 억지스러운 PPL이 아닌 뷰티, 메이크업 채널이나 먹방 또는 전문성을 바탕으로 콘텐츠 자체가 PPL으로 이뤄진 경우도 많습니다.


모바일 환경의 눈부신 발전, 다양한 플랫폼으로 뭐든지 시청할 수 있는 시대가 온 것 같네요.


최신 기술의 발달로 동영상 기반의 콘텐츠는 점점 사양될 것이라고 보였지만 실제로는 오히려 더 성장하고 있습니다.


그 중심은 바로 자신만의 콘텐츠로 무장한 크리에이터들이라는 점이 무척이나 인상적인데요.



AD STARS 2016에서도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VIDEO STARS를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접하실 수 있습니다.


또 올해는 지스타가 열리는 콘텐츠의 도시 부산 답게 GAME STARS도 새롭게 탄생해 볼거리가 더욱 다양해 지겠죠?


많은 기대 부탁드릴께요 ^^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광고&이슈/국내 이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