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토리텔링의 힘! '1865' 와인

 

'1865 와인'은 칠레산 와인으로 산 페드로라는 회사의 제품입니다.

이 와인은 회사의 설립년도인 1865년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와인입니다.


하지만 이 와인이 한국에서 판매되면서 '1865' 라는 숫자의 의미는 전혀 다른 스토리로 탄생되었습니다.

그리고 전세계 80개국으로 수출되는 이 와인은 한국에서 골프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와인이 되었습니다.

더군다나 1865 와인은 80개 수출국중 우리나라에가 가장 많이 소비되고 있다고 합니다.


'왜 일까요?'


1865 와인은 수입유통업체인 금양 인터네셔널을 통해 수입되고 있습니다.

금양은 1865 와인의 브랜드에 골프를 연계해 새로운 마케팅 전략을 수립합니다.


골프의 최대 홀수는 18홀인데 이 홀을 65타에 치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이지만 꿈의 타수라고 합니다.

그래스 금양은 '1865' 와인의 숫자를 골프의 18홀과 65타에 접목해 새로운 스토리를 와인에 입혔습니다.


골프의 드림스코어 '18홀을 65타에 칠수 있게 해주는 와인'이라고 말이죠.

그래서 골퍼들 사이에서는 1865를 선물하는 것을 가장 좋아하고, 즐겨 마시게 되었다고 하네요.




                             




골프 외에도 18세부터 65세까지 즐겨마시는 와인이라는 뜻도 담고 있습니다.

가격에 비해 품질이 좋고, 향이 강해 한국인들이 특히 좋아할만한 맛이기 때문에 이런 의미를 담고 있다고도 하네요.


칠레에서는 일반적인 와인에 불과하지만 

한국에 들어오면서 스토리텔링과 적절한 마케팅을 통해 가장 많이 소비되는 와인으로 손꼽히고 있는 1865 와인!

스토리텔링의 힘은 바로 이런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광고&이슈/해외 이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