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하철 광고의 새로운 혁신! 스웨덴 아포텍의 샴푸광고!

 

지하철 플랫폼 벽면은 물론, 기둥 등에 부착된 광고 자주 보시죠?

요즘은 LCD 모니터를 설치해 영상 광고를 보여주는 곳도 많죠.


스웨덴의 약국회사 아포텍(Apotek)은 지하철 플랫폼에 LCD 패널을 설치하고

특수한 샴푸광고를 제작해 전세계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바로 지하철이 플랫폼에 들어올 때 일으키는 바람을 LCD 광고 패널이 감지해

광고 판넬 속 모델의 머리카락을 날리게 했는데요,

플랫폼을 통해 불어오는 바람으로 헝클어지는 모델의 머리카락,

하지만 이내 헤어스타일은 자연스럽게 돌아옵니다.


이 광고를 통해 아포텍은 브랜딩은 물론, 새로운 광고 기법을 탄생시켰답니다.






Watch this billboard very, very closely, for it might just blow you away.

The advertising hoarding on this Swedish subway platform looks like any you are likely to pass in any city across the world.


But wait until a train flies past and the model comes to life, her hair blowing wildly in the rush of wind.


It is in fact a video monitor hooked up to a series of sensors, all rigged to react when a train enters Odenplans station in central Stockholm.


The ad is for the Apolosophy range of hair care products which its manufacturer, the Apotek pharmacy chain, says will 'make your hair come alive'.


An advert for the advert, posted on YouTube, shows startled commuters stopping in their tracks to watch the action unfold.


Others are compelled to take photos of it with their mobile phones so as not to forget the experience or to share it with their friends.


The production company Stopp Family, which created the ad, writes on its website: 'We needed to build a device that could be calibrated to sense the arrival of the train and not react to passing passengers.


'Using an ultra sonic sensor, connected to a Raspberry Pi and a local network socket, we connected our device to the screens computer where the film could be activated by the passing trains.'




 

아포텍의 샴푸 광고를 패러디한 스웨덴의 봉사단체인 Barncancerfonden 의 광고도 소개해 드릴께요.


어린이 소아암 환자를 위한 비영리단체인 Barncancerfonden 은 아포텍의 허락으로 

그들의 광고를 패러디한 공익광고를 제작했습니다.


아포텍의 샴푸 광고와 마찬가지로

플랫폼에서 기차가 들어오면 광고 판넬 속 모델의 머리카락이 흩날립니다.

사람들은 흩날리는 머리를 보고 신기해하죠.


하지만 이내 모델은 민머리가 됩니다. 가발이 벗겨지면서요.

이 모습을 본 사람들은 깜짝 놀라합니다.


광고 속 모델은 실제 소아암을 앓고 있는 14세 소녀로,

사람들에게 어린이 암환자에 대한 관심과 후원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지하철에서 이 광고를 만난다면, 아마도 광고판넬 앞에서 한참을 서있을 듯 합니다.


지하철을 놓쳐도 좋을 만큼 마음을 울리는 광고네요~






Med ditt stöd kan forskningen fortsätta göra framsteg. SMS:a HOPP till 72 900 så bidrar du med 50 kronor. Varje gåva gör stor skillnad. Hjälp oss sprida filmen!

Ett speciellt tack till Apotek Hjärtat för lånet av idén.

Barncancerfonden
http://www.barncancerfonden.se/

With your support, research can continue to make progress. Text HOPP to 72900 (only in Sweden) to contribute with 50 SEK. Every gift makes a big difference. Help us spread the video!

A special thanks to Apotek Hjärtat for letting us borrow the original idea!

The Swedish Childhood Cancer Foundation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광고&이슈/해외 이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