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놔두세요, 제가 볼게요. <언택트 마케팅>


몇 년 전만 해도 혼자 밥을 먹거나 술을 먹고, 혼자 영화를 보는 것이 낯설었는데

이제는 혼자하는 1인 가구의 문화가 대중화되어가고 있습니다.




혼밥, 혼영, 혼술.. 그런데 혹시 혼자서 쇼핑을 하거나 밥을 먹으러 갔을 때

과도한 친절로 인해 오히려 불편함을 느끼신 적 있으신가요?



혼자서 천천히 둘러보고 구매하고 싶은데

계속해서 말을 걸어주는 점원 때문에 부담과 불편함을 느끼신 적이 누구나 있겠죠?

 

이런 심리를 겨냥한 마케팅이 바로 언택트 마케팅입니다.




언택트 마케팅이란 접촉(Contact)을 뜻하는 콘택트에 언(Un)이 붙어 접촉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비대면 형태의 정보제공 마케팅을 뜻합니다.

사람 대신 주문을 받아주는 키오스크나 스타벅스의 사이렌 오더 등을

대표적인 예시로 들 수 있는데요.

 

이 외에도 점차 많은 형태의 언택트 마케팅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전화로 주문하고, 직접 배달 받던 시대였지만

지금은 스마트폰 하나로 모든 게 이루어집니다.  




스마트폰으로 배달음식을 주문하고 결제하고,

메모만 남기면 배달원을 직접 만나지  않아도 되는 배달앱 서비스 또한 성공적인 사례입니다.



또 화장품 브랜드인 이니스프리는 도움이 필요해요

혼자 볼게요라는 바구니를 두 개로 나누어 설치했고

도움이 필요해요에 해당하는 바구니를 든 손님에게만

 점원이 도움을 주는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죠.

 

이젠 굳이 은행을 가지 않더라도 계좌를 만들 수 있고

무인 택배 보관함, 무인 호텔까지.

언택트족들을 위한 마케팅은 점점 발전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생활 전반으로 떠오른 언택트 마케팅.

이렇게 언택트 마케팅이 증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IT 기술의 발전이 뒷받침되기 때문이지만

사실은 관계자체를 불편해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인데요.

그만큼 학교나 직장 등, 사회생활이 아닌 개인적 일상생활만이라도

불필요한 감정소비를 최소화 하고 싶은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죠.

 

친절한 서비스지만 환경에 따라서는 친절함이 곧 불편함이 될 수 도 있다는 발상의 전환과

개인의 마음속의 불편함을 덜어주는 것이 바로 언택트 마케팅인 것입니다.

하지만 여러 문제점도 존재하기도 합니다.

 

배달물품이나 배달음식 같은 경우, 분실의 위험이 크고

그 책임 여부 또한 모호해질 수도 있습니다.

또 대부분의 언택트 마케팅이 신식 기술로 이루어져 있어

기계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이 디지털환경으로부터 소외감을 느낄 수도 있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기존에 사람이 하던 일들을 기계가 대신하게 되면서

일자리가 급격하게 감소할 수 있다는 것인데요.

 

가장 중요한 문제점은 점차 다양한 사람들과 여러 상황에서 겪는 대화속에서

일어나는 사회화 과정이 점차 줄어들어 대화 및 소통이 급격하게 감소하게 된다는 것이죠.

 

이렇게 양면성을 가지고 있는 언택트 마케팅, ‘

혼자를 원하는 소비자에게는 분명히

심리적 안정과 편리함을 주는 마케팅이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소통의 단절을 원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니 조금은 씁쓸하기도 합니다.

 

앞서 말했던 언택트 마케팅의 문제점이 보완되면

더 좋은 서비스와 마케팅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이 드는데요.



이스토리랩

2018.08.23.- 25. BUSAN BEXCO

    이미지 맵

    광고&이슈/국내 이슈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